SCP-637-KO


평가: +17+x
blank.png




일련번호: 637-KO
Level3
격리 등급:
안전
2차 등급:
N/A
혼란 등급:
암흑
위험 등급:
주목

담당 기지 기지 이사관 연구 총괄 격리 담당
KRGYDC Site-31K
대청제5격리소
한성진 책임 이사 구민지 연구 총책 시설물격리부 보안7과
("Mailman 메일맨")

2SCP-637-KO.png

SCP-637-KO

특수 격리 절차: SCP-637-KO는 대청제5격리소 관할의 정송동 육청 3길 下급 분류 시설물 부지에 격리되어있다. 해당 부지를 시설물격리부 보안7과("Mailman 메일맨")의 위장 초소인 정송 한울 우편취급국의 관할이며, 보안7과 소속 요원은 비상시가 아닐 경우 우편취급국의 집배원 업무 일과를 수행한다.

매일 오전 1시(UTC-9)에 SCP-637-KO의 보관함에서 우편물(SCP-637-KO-A)을 수거해야 한다. 당일 지정된 전자석 열쇠로 보관함의 특수 잠금을 풀고 우편물을 수집한 후 우편물을 분류한다. 분류된 우편물의 내용은 서무로 기록해야 하며 매월 1일 일자별 월별 보고를 초상격리부 부장, 연구 총괄에게 각각 최종 제출한다.

또한, 타부서의 재단 요원이 임의적으로 SCP-637-KO를 조작하는 행동은 금지된다. 단, SCP-637-KO가 대민 우정 사업용으로 운용되는 특성상 민간인이 편지나 서류와 같은 간이 우편물을 SCP-637-KO로 발송하는 일반적인 행동은 제한하지 않는다.

SCP-637-KO 혹은 우편물의 탈취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보안 체계를 상시 가동하며, 보안7과에게 中급 무장 자위권과 긴급 체포권 또한 부여한다. 유사시 적대세력이 보안7과를 무력화시키고 SCP-637-KO를 훼손 혹은 탈취할 경우, 상급 지부인 대청통합격리지부 소속 기동특무부대 킬로-27K ("Night Crawler 나이트 크롤러")의 지원을 받아 격리 실패 사태를 대처한다.

설명: SCP-637-KO는 대청시 정송동 육청 3길 위치한 637번 갑3호 우체통이다. 1996년도 당시 대청군 우편 업무를 주관하던 대청우정사업본부가 군민 우정 사업을 확편을 위해 인수 후 운용하였으나, 운용 도중에 지속적으로 변칙성 현상이 목격되어 대청제5격리소에서 정송동 일대 우정 사업권을 인수받아 관리 중이다. 현재 대청군이 대청시로 승격되어 도로명 우편번호를 신규 부여받아 정상적인 우정사업용으로 운용되고 있다.

SCP-637-KO는 규격 45*45*126㎝ 부피 95ℓ, 무게 65㎏의 철제 입식 우체통이다. 전체적으로 빨간 원색으로 도색되었으며, 투입구 위에는 '우편'이라고 표기되었고 보관고에는 'POST'라는 검은색 안내 글귀가 표기되었다. 구성은 우편 투입구와 보관고, 보관고 자물쇠로 되어 있다. 최초 설치 일자는 1996.██.██이며, 정비와 운용 시작은 1996.██.██ 일자부터 경남 군단위 우정사업의 용도로 운용되었다.

SCP-637-KO의 투입구에는 안내 문구가 부착되어 있으며, 이는 시민들의 원활한 조작과 훼손 방지를 위한 조치이다.


우편을 이용하시는 고객님께 알려드립니다.

평일 토요일·휴일
14:00 이후 수거하지 않음
  • 금요일 수거 시간 이후에 우편함에 배달하실 우편물을 투입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 요금은 정송우편취급국 정산대로 오셔서 지불해주시길 바랍니다.
  • 일요일 오후 11:00~ 월요일 오전 01:00까지는 우체통 이용은 제한 됩니다.
  • 각종 우편서비스 문의는 "1588-6300번" 으로 문의해주시길 바랍니다.

관리 책임자 : 정송물류부장 (☎ 06-3630-2510)
담당자 : 취급국1과장(☎ 06-3630-2885)

대 청 우 정 사 업 본 부


착신 현상

  • SCP-637-KO에서 나타나는 변칙 현상은 매일 12시 정각에 일괄적으로 일어나며, 이 변칙 현상을 '착신 현상'으로 명명했다.
  • 매일 12시(UTC+9 기점) 정각 봉인된 보관고에서 시공간 변칙 현상이 일어난다. 보관고의 봉인을 열고 관찰했을 시에는 변칙 현상은 일어나지 않았고, 투입구와 보관고에 물리적인 접촉이나 임의적인 조작이 없을 시에만 변칙 증상이 일어났다. 투입구에 넣어진 일반적인 우편은 보관고에 넣어져 유지되었다.
  • 변칙 현상이 일어난 이후에는 보관고에는 발송 우편물 위에 착신 받은 우편물이 미개봉 상태로 놓여있었으며, 우편물은 세계 영역권에서 한반도 도처로 보내는 미발송 우편물이었다. 우편물의 편지와 구성품으로부터 편지의 작성 일자를 추정할 수 있었다.
  • 재단은 그 우편물들을 확인하기 위해 당사자의 합의 없이 임의적으로 수집하여 개봉하였으며, 이들을 일자별 월간 문서로써 정리했다.

경과: SCP-637-KO를 제작한 곳은 대청군 무당동 소재의 '㈜대청금성공업'(GOI-91-KO)이다. 대청금성공업은 1997년 외환 위기에 도산하고 해체되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수 없다. 해당 기업의 요인을 요주의 단체로 지정하고 추적하였으나, 대부분은 추적 당시에는 신원이 불확실한 상태였으며 이미 사라진 사업체이므로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은 불가능했다.

대청금성공업은 '1990년도 대한민국 체신부 경남우정사업 공식납품업체 선정 사업' 당시에 철제 입식 우체통인 SCP-637-KO를 제작하여 시제품으로 출품했으나, 선정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후 대청우정사업본부가 시제품이던 SCP-637-KO를 인수하여 설치했다. 그러나 인수 결정자와 인수 과정은 대부분이 유실되어 있었고, 대청금성공업의 직원들과 우정사업본부 사무원들 간의 공식 결재 체결 기록만이 남아있었다. 해당 결재 기록의 명목은 '체신국 시범 사업 조달비 지출'이었으며, 한화 약 ███만원 상당의 금액이 조달청으로부터 대청금성공업으로 지급되었다.

SCP재단은 대청금성공업이 SCP-637-KO 유출 사태의 원인으로 지정되어 용의선상에 오른 주요 요인을 추적하고 있다.

부록

[[footnoteblock]]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