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605-KO
평가: +13+x
blank.png




일련번호: 605-KO
Level3
격리 등급:
케테르(keter)
2차 등급:
타이콘데로가
(TICONDEROGA)
혼란 등급:
에키(ekhi)
위험 등급:
주목(notice)

배정된 기지 기지 이사관 담당 연구원 담당 특무부대
KRJE-Site-13K 설세명 미나래
MTF 람다-92 "셔터 찬스"
NTF 마리나-2 "만파식적"
RTF 제타-4 "탐라국의 바위 군대"
로(ろ)-12 "바닷새 선단"

특수 격리 절차: 현재 발견된 가장 큰 야생 SCP-605-KO 그룹은 그 생태의 연구 목적과 재단이 통제하기가 쉽다는 점에서 단순 감시 상태로 유지된다. SCP-605-KO의 주요 서식지 및 이동 통로인 러시아의 시베리아 인근 지역, 제주도 서쪽 부분의 해안, 호주에 SCP-605-KO 개체들을 관측하기 위한 관측소가 설립된 상태이다. 현재 개체들은 후술할 이유로 심각한 멸종 위기에 놓여져 있으므로, 개체의 보존을 위해 제주도에 상륙하는 SCP-605-KO의 유체들을 람다-92 ("셔터 찬스")가 확보한다. 일본에 상륙하는 성체 개체들은 일본지부의 기동특무부대, 로(ろ)-12 "바닷새 선단" 협조를 받아 확보한다.

현재 주기적으로 황해 및 제주도 서쪽 바다 인근에 출몰해, SCP-605-KO 개체들의 유체들을 마구잡이로 쓸어가는 불법 어선들을 저지하기 위해 황해 지역은 NTF 마리나-2 ("만파식적")의 고속정 2대가, 제주도 지역은 제타-4 ("탐라국의 바위 군대")의 고속정 1대가 항시 순찰 중이다. 대중들에게는 해경 함정으로 공포되어 있다. 만약 SCP-605-KO의 확보를 시도하려는 대상이 폭력적인 반응을 보인다면 발포가 허가될 수 있다.

설명: SCP-605-KO는 그 외형만을 봤을 때는 평범한 여타 다육식물들과 비슷한 변칙적 생물 종이다. SCP-605-KO는 다음과 같은 특성과 변칙성을 지니고 있다.

  • 유체는 10cm, 성체는 최대 25cm의 크기까지 자랄 수 있다.
  • 육상에서는 뿌리가 굵게 변하거나, 얇은 뿌리 여러 다발을 한대로 묶어서 자체적으로 이동하는 것이 가능하다. 이 속도는 대략 성인 남성이 걷는 속도와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
  • 수중에서는 뿌리들을 한대로 묶어 일종의 프로펠러와 같은 역할을 하도록 하며, 이는 강한 해류를 가로질러 갈 수 있을 정도로 강한 위력을 발휘할 수 있다. 그러나 아직 어린 유체들은 저런 행위는 불가능한 것으로 보이며, 그 대신 해파리와 같이 수중을 부유한다.
  • 주로 작은 벌레, 수중에 있을 때는 작은 어류 등등을 섭취하는데 이때는 뿌리를 이용하여 먹이를 붙잡고 자신의 내부로 집어넣는다.
  • 개체는 자신이 먹은 먹이를 자신의 잎 속에서 그대로 저장하며, 이는 후에 체액에 의해 분해되고 갈려지게 된다. SCP-605-KO의 신체를 구성하는 것은 대부분 자신이 먹은 먹이의 것과 동일하다.
  • SCP-605-KO는 기온에 영향을 거의 받지 않으며, 지구상에 존재하는 거의 대부분의 기후에서 생존이 가능하다.
  • SCP-605-KO는 그 뿌리가 어느 정도 물을 흡수하고 흡수하지 않을 것인지를 조절할 수 있으며, 이는 수중에 있을 때, 지나친 해수를 흡수하여 죽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유체들은 해당 능력이 적거나 없는 것으로 보인다.

개체는 위와 같은 평범한 식물들과는 상이하게 다른 특성을 지닌 탓에, 다육식물보다는 일종의 철새나 연어와 유사한 일생을 보내게 된다. 개체들의 주번식지는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토크로, 성체 SCP-605-KO의 잎이 적절한 환경에서 떨어져, 충분히 성장한다면 해당 잎은 또 다른 유체 SCP-605-KO가 된다. 이런 SCP-605-KO의 유체들이 어느 정도 성장하고, 번식지의 먹이가 부족해지기 시작하면, 개체들은 호주로 향하기 시작한다. 번식지에 머무르고 있던 모든 SCP-605-KO 개체들은 북한 한류를 타고, 북한 한류와 동한 난류가 만나는 지점에서 멈춘다. 여기서 무리는 두 그룹으로 분할되는데, 충분히 성장해서 뿌리가 강한 모터로서 작용될 수 있는 개체들은 그대로 동한 난류를 거슬러 남하하고, 제주도, 필리핀, 파푸아뉴기니를 거치면서 호주로서 직행한다. 그러나 그럴만한 힘이 없거나 적은 유체들은 제주도로 향하는 성체 개체들의 무리에 섞인다. 무리 대열의 앞과 뒤에는 성체 개체들이 있고, 그 중앙에는 유체들이 성체의 보호를 받으며 이동한다. 제주도는 유일하게 유체 개체가 합류한 무리가 머무르는 장소이기에, SCP-605-KO에게 있어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한 번에 많은 개체들이 제주도에서 출현한다.

부록 605-KO-FD1: SCP-605-KO는 1997년, IMF로 제주도의 농민들의 삶이 곤궁해지자, 두레원1의 인원들 일부가 SCP-605-KO 개체들을 요리해, 농민들에게 나누어 주고 있던 것이 재단의 현장요원에 의해 보고되었다. 두레원의 인원들은 이를 알아채고 재단의 특무부대가 오기 전에 탈주하였다. 요리된 개체들에게는 특별한 변칙성이 없었기에 해당 민간인들은 기억소거 처리 되지는 않았다. 두레원의 SCP-605-KO 활용 이후, 재단은 야생에서 발견되는 모든 SCP-605-KO의 군락들을 관리하기 시작하였다.

부록 605-KO-ET1: 2012년 기점으로 중국의 수산자원 소비량이 급격하게 높아지고, 본토의 수질오염 문제가 심각해지자, 일부 중국의 어선들은 그 인근 국가의 바다로 넘어와 불법 조업을 시작하였는데, 그중에서 일부 어선들이 황해를 거쳐 이동하던 SCP-605-KO의 유체들을 다량으로 포획해간 것이 확인되었다. 처음에는 단순히 의도치 않게 SCP-605-KO 개체들도 같이 포획한 것이라 생각되어 관련자들을 기억소거 처리하는 정도로 그쳤지만, 지속적으로 일부 불법 어선들이 SCP-605-KO 유체들을 포획하는 것이 확인되자, 일부를 미행해, 그 본거지인 중국 ██시의 ███시장을 조사하던 중, 인근에 버려진 스마트폰에서 다음과 같은 기록을 발견했다.

수신일: 4월 8일

수신인: ███

안녕, ████. 이번에도 일거리 하나 있어. 한국에 내려가서 이걸 찾아와, 보내준 좌표 인근으로 가면 웬 식물들이 바다에 떠 있는 걸 볼 수 있을 거야. 그걸 잡으면 돼. 정 감을 못 잡겠으면 관련 자료 첨부해 줄 테니까 그거라도 보고. 확인하면 답장 줘.

탐라(耽羅)에 갔을 적 일이다.

동래에서 배를 타고 한참 바다를 건널 제, 뱃사람들이 탐라에만 자라나는 기이한 풀을 말하였는데, 그들 말로는 이를 식육초(食肉草)라 부른다 하였다. 물어보니, 고기를 먹는다 하여 그리 부른다는 것이었다.

드디어 배에서 내리자 나는 우선 그 신묘한 풀부터 찾아나섰다. 다행히도 내가 묵었던 집의 아낙이 그 풀이 자라나는 곳을 알고 있어, 당초 짐작했던 것보다 일찍이 찾아낼 수 있었다.

이 식육초라는 것은 길이가 대략 다섯 치에 뿌리가 굵으며, 지나다니던 작은 금수들을 잡아 먹는다. 이 괴이한 행태에 탐라의 촌민들은 참혹해 하지 않는 것으로 보아하니, 이미 익숙해진 광경인 듯하다.

본디 처용랑을 찾아 뵈러 온 이 여행에, 이러한 고기[肉]를 먹는 식물을 찾다니, 이는 무얼 의미하는 것인가. 촌민들의 말에 의하면 마을이 생겨날 즈음에도 제 멋대로 자생하고 있었다는데, 시혹 이 풀이 세을가와 연관이 있는가 의문이 든다.

비록 탐라를 거듭 뒤져보았으나 세을진인(世乙眞人)의 행적이나 거동을 찾을 수 없으매, 단지 식육초 몇 놈을 품에 안은 채 돌아왔다. 풀은 속절 없이 망해사의 앞마당에서 잘 자라고 있다.2

허나 나는 어느 때에나 어렴풋한 스승님의 행적을 좇을 수 있을런가.

— 『나을록』(癩乙錄)3 중 「식육초설」(食肉草說)에서 발췌

수신일: 4월 10일

수신인: ████

급한 일이 있어서 늦게 확인한 건 미안해. 네가 초상 경찰들의 수배 대상4인건 잘 알겠지만, 날 너무 많이 굴리는 거 아냐? 이번 일은 다른 사람한테 넘겨.

수신일: 4월 11일

수신인: ███

오, 왜 그래. 내가 새로운 사람들이랑은 일 잘 안 하는 거 알잖아. 그래, 이번엔 성공하기만 하면 평소에 주던 것보다 2배로 줄게.

수신일: 4월 11일

수신인: ████

아이고, 친구 잘못 둔 내가 잘못이지. 일단 사람들을 좀 불러 모아줘. 평범한 사람들로. 나 혼자만 덩그러니 가서 웬 바다 식물들을 낚고 있으면 초상 경찰들이 의심하기 좋을 거 아냐. 평범하게 물고기 잡으러 온 무리 사이에 내가 섞여 있다면 딱히 그놈들은 우리를 신경 쓰지 않겠지. 만약 네가 제때 다 모은다면 4월 17일 날에 갈 거야. 정확히 얼마나 잡을지는 모르겠는데, 그리고 그걸 굳이 잡는 이유에 대해 말해줄 수 있을까?

수신일: 4월 12일

수신인: ███

일단 사람들은 내가 한번 구해볼게. 이유? 이유야 간단하지, 돈이 되잖아. 네가 보기에는 저게 별 가치가 없어 보일 수도 있지만, 잠깐 다른 얘기를 해보지. 저 식물들이 바다를 항해하는 이유는 사실 제주도로 가기 위해서야. 따라서 제주도에는 한 번에 많은 수가 모이게 됐고, 사람들은 굶주릴 때 저것들을 먹었지. 전부가 아니라 통통한 이파리만 먹는 거라는데, 맛이 좋다고 하더라? 그리고 환경만 적절하고 인공적으로 새끼만 치게 해주면 양도 많이 불어서 굶주리는 많은 사람들 먹이기도 좋고, 그리고 얘들이 주기적으로 대규모 이동을 하는데, 이게 뭐 변칙 생태계의 보고… 뭐시기의 가치를 지닌다고 하더라. 잘은 모르겠지만. 뭐 그래서 식인종, 극렬 환경주의자, 농업 관련 단체… 등등이 이걸 노리고 있고, 이걸 또 아는 초상 경찰들은 엄격하게 감시를 하고 있지. 그래서 이미 걔네들한테 찍힌 애들은 접근도 못 해. 그런데 말야. 너 같은 "민간인"이 인근에서 조업을 하고 있다가 우연히 따로 떨어져 나온 개체들 일부를 포획한다. 이러면 단순한 사고라고 여기게 되겠지. 뭐 참여한 너나 다른 사람들은 기억소거 당할 수는 있겠지만, 어차피 너에게 이 식물들이 크게 중요한 것은 아니잖아? 단 1마리만 내 손에 들어와도 성공이야, 성공, 이건 잭팟이라고.

만약 잡았으면 개찰구에서 만나지. 가면극, 파루코, 그림자서울은 이미 들킨 것 같아.

2012년 4월 17일, 민간인 PoI-492-KO와 그와 관계된 인물들의 SCP-605-KO 포획이 처음으로 시작되었다. 당시에는 단순히 우연으로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되었기에 기억소거 처리 후 돌려보내졌다. 그러나 재단이 한반도 내에서 다른 단체와의 관계, 삼각 분쟁 등으로 혼란스러울 때를 틈타 지속적으로 SCP-605-KO 개체들을 포획 중에 있다. 재단은 계속해서 PoI-492-KO를 추적 중에 있으나, 아직까지 별다른 성과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PoI-492-KO는 당시에 확보한 SCP-605-KO를 인공적으로 증식시켜, 각종 GoI들에게 판매 중인 것으로 보인다. PoI-492-KO 무리가 주로 남획했던 곳은 유체들이 이동하는 황해 바다였기에, 자연의 SCP-605-KO 개체들은 급감하였다. PoI-492-KO의 활동이 지속된다면 10년 내로 야생에서의 SCP-605-KO 개체들은 모두 멸종할 것으로 보인다.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