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P-334-KO
/*
    최종책임자 CSS 테마
    [2021 Wikidot Theme]
    Based on SCP Sigma 9 Theme created by Aelanna and Dr Devan.
    Code adopted from Pataphysics Department Theme's CSS spinner by Woedenaz.
    Code adopted from Dustjacket Theme created by Woedenaz.
*/
 
@charset "utf-8";
@font-face { font-family: 'YES24'; src: url('https://cdn.jsdelivr.net/gh/projectnoonnu/noonfonts_13@1.0/YES24.woff') format('woff'); font-weight: normal; font-style: normal;}
@font-face { font-family: 'Busan'; font-style: normal; font-weight: 400; src: url('//cdn.jsdelivr.net/korean-webfonts/1/orgs/govs/busan/Busan/Busan.woff2') format('woff2'), url('//cdn.jsdelivr.net/korean-webfonts/1/orgs/govs/busan/Busan/Busan.woff') format('woff');}
@import url('https://fonts.googleapis.com/css2?family=Play:wght@700&display=swap');
@import url('https://fonts.googleapis.com/css?family=Noto+Sans+KR');
@import url('https://fonts.googleapis.com/css2?family=IBM+Plex+Sans');
@import url('https://fonts.googleapis.com/css2?family=Yusei+Magic');
 
/* ------------ HEADER ------------*/
 
div#container-wrap {
  background: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eme%3Athe-buck-stops-here/body_bg_1.png) top left repeat-x;
}
 
#content-wrap {
  margin: 4em auto 0 !important;
}
@media(max-width: 767px) {
  #content-wrap {
    margin-top: 5em !important;
  }
}
 
#header {
  background: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eme%3Athe-buck-stops-here/logo_KO.png) center no-repeat;
  background-size: 260px;
 
  display: flex;
  flex-direction: column;
  flex-wrap: wrap;
  justify-content: center;
  align-content: center;
}
 
#header #header-extra-div-1 {
  z-index: -1;
  width: 265px;
  height: 265px;
  display: flex;
  position: absolute;
  left: 50%;
  transform: translateX(-50%);
  top: 0;
  margin-top: -44px;
}
 
#header #header-extra-div-1::before{
  z-index: -1;
  content: "";
  width: 265px;
  height: 265px;
  position: absolute;
  background-repeat: no-repeat;
  background-position: center center;
  background-size: contain;
  flex: 1;
}
 
#header #header-extra-div-1::before{
  z-index: -1;
  background-image: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eme%3Athe-buck-stops-here/logo_SCP.png);
  animation: cont-spin 40s linear infinite;
}
 
#header #header-extra-div-2 {
  width: 500px;
  height: 45px;
  background: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eme%3Athe-buck-stops-here/top_bg_2.png) top center no-repeat;
  position: absolute;
  left: 50%;
  transform: translateX(-50%);
  top: 162px;
  z-index: 15;
}
 
#header h1 {
  margin-left: 0;
  padding: 0;
  clear: both;
  float: none;
}
 
#header h2 {
  margin-left: 0;
  padding: 0;
  clear: both;
  float: none;
}
 
#header h1 a {
  color: transparent;
  font-size: 0px;
  font-family: 'YES24', 'Yusei Magic', sans-serif;
  letter-spacing: 0.5px;
}
 
#header h1 a::before {
  display: inline-block;
  width: 100%;
  text-align: center;
  content: "대한민국 지역사령부";
  color: #FFF;
  font-size: 50px;
  text-shadow: 1px 1px 3px black;
}
 
#header h2 span {
  color: transparent;
  font-size: 0px;
  font-family: 'Play', 'Busan', 'YES24', sans-serif;
}
 
#header h2 span::before {
  display: inline-block;
  width: 100%;
  text-align: center;
  content: "제01K기지 내부 데이터베이스";
  color: #EEE;
  font-size: 20px;
  text-shadow: 1px 1px 1.5px black;
  padding-top: 10px;
}
 
#login-status {
  position: absolute;
  left: 0px;
  top: 10px;
  overflow: visible;
  z-index:30;
}
 
#account-topbutton {
  display: none;
}
 
#search-top-box {
  position: absolute;
  top: 10px;
  right: 0px;
  width: 250px;
  text-align: right;
  z-index: 50;
}
 
#search-top-box-form input[type=submit], #search-top-box-form input[type=submit]:hover, #search-top-box-form input[type=submit]:focus {
  color: transparent;
  width: 35px;
  height: 22px;
}
 
#search-top-box-form::before {
  pointer-events: none;
  position: absolute;
  top: 1px;
  right: 8px;
  content: "검색";
  font-size: 13px;
  font-weight: 200;
  font-family: 'IBM Plex Sans', 'Noto Sans KR', sans-serif;
  color: #EEE;
  z-index: 100;
}
 
#top-bar {
  width: 100%;
  top: 162px;
  z-index: 20;
 
  display: flex;
  justify-content: center;
}
 
.top-bar {
  position: relative;
  margin: 0 auto;
}
 
.mobile-top-bar{
  position: relative;
  margin: 0 auto;
  margin-top: -1em;
}
 
@media (min-width: 768px) {
  #top-bar {
    left: 0px;
  }
}
 
@media (max-width: 767px) {
  #header h1 a::before {
    font-size: 45px;
  }
  #header h2 span::before {
    padding-top: 5px;
  }
}
 
@media (max-width: 479px) {
  #login-status {
    font-size: 0px;
  }
  #login-status .printuser {
    font-size: 12px;
  }
 
  #header h1 a::before {
    font-size: 35px;
  }
  #header h2 span::before {
    padding-top: 0;
  }
}
 
@media (max-width: 385px) {
  .mobile-top-bar {
    width: auto;
  }
}
 
/*------------ TITLE & BODY ------------*/
 
#page-title, h1 {
  font-family: 'YES24', sans-serif;
  font-size: 28px;
  font-weight: 500;
}
 
#page-title {
  border-color: #A01;
}
 
h2 {
  font-family: 'YES24', sans-serif;
  font-weight: 300;
  color: #901;
}
 
h3 {
  font-family: 'Play', 'Busan', 'YES24', sans-serif;
  font-weight: 100;
  color: #333;
}
 
body {
  font-family: 'Noto Sans KR', sans-serif;
  overflow-x:hidden;
}
 
#side-bar {
  font-family: 'YES24', 'IBM Plex Sans', 'Noto Sans KR', sans-serif;
}
#side-bar div.menu-item a, #side-bar .heading,
#side-bar .collapsible-block-folded,
#side-bar .collapsible-block-unfolded,
#side-bar .collapsible-block-link  {
  letter-spacing: 0.5px;
  font-weight: 400;
}
 
#page-content hr {
  height: 2px;
  border: 0;
  background-color: transparent;
  background: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eme%3Athe-buck-stops-here/hr.png) center no-repeat;
  background-size: 100% 2px;
}
 
#page-content .modalbox hr {
  height: 1px
}
 
@media (min-width: 768px) {
  #page-content:not(.page-rate-widget-box) {
    font-size: 1.05em;
  }
}
 
/*------------ YUI-TABS ------------*/
.yui-nav {
  width: 100%;
  display: flex;
  flex-wrap: wrap;
  justify-content: center;
  align-items: flex-end;
}
 
.yui-nav li {
  display: flex;
  flex-grow: 2;
  margin: 0;
}
 
.yui-nav li a {
  width: 100%;
  text-align: center;
}
 
.yui-navset .yui-content {
  border: none;
  border-bottom: 2px solid #641527;
  background-color: #F9F9F9;
  padding: 15px;
}
 
.yui-navset .yui-nav a, .yui-navset .yui-navset-top .yui-nav a {
  background:#FFF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eme%3Athe-buck-stops-here/logo_KO.png) repeat-x;
  border-top: solid #641527 2px;
  border-left: solid #EDD 1px;
  border-right: solid #EDD 1px;
  border-bottom: none;
  color:#000;
}
 
.yui-navset .yui-nav .selected a,
.yui-navset .yui-nav .selected a:focus, /* no focus effect for selected */
.yui-navset .yui-nav .selected a:hover { /* no hover effect for selected */
  background: linear-gradient(to bottom, #782637,#641527); /* selected tab background */
  color: #FFF;
}
 
.yui-navset .yui-nav a:hover,
.yui-navset .yui-nav a:focus {
  background: #DDD;
  text-decoration: none;
}
 
.yui-navset .yui-nav,
.yui-navset .yui-navset-top .yui-nav {
  border-color: #641527;
}
 
/*------------ RATING ------------*/
 
.page-rate-widget-box .rateup, .page-rate-widget-box .ratedown {
  background-color: #FFF;
}

애니메이션 키프레임

@keyframes cont-spin{
  from{
    transform: rotate(360deg);
  }
  to{
    transform: rotate(0deg);
  }
}

SCP 서식 요소

#page-content .content hr {
  margin: -0.8em 0 -0.7em 0;
  height: 1px;
  background: #0C0005;
}

#page-content hr {
  margin: 1em 0 1em 0;
  height: 1px;
  background: #0C0005;
}

#side-bar hr, #page-content .modalcontainer .modalbox hr, #page-content blockquote hr {
  margin: 1em;
}

h2 {
  margin-bottom: 15px;
}

.header-kologo {
  display: flex;
  justify-content: center;
  background: url(http://scpko.wdfiles.com/local--files/thd-glasses-hub/scp_ko_bg.png) center no-repeat;
  background-size: 600px;
  -webkit-background-size: 600px;
  height: 500px;
}

.header-kologo h1 {
  font-size: 250%;
  color: #000;
}

.quotebox {
  border: 2px solid #999;
  background: #F4F4F4;
  width: 90%;
  margin: 1.5em auto;
  padding: 0.5em 1.5em 1.5em 1.5em;
}

.inner {
  width: auto;
  margin: 0.2em auto;
  margin-bottom: 1.5em;
}

.quotebox a {
  color: black;
  font-weight: bold;
}

.quotecontent {
  text-align: justify;
}

.quotecontent a {
  color: #b01;
  font-weight: normal;
}

@media (max-width: 767px) {
  .creditRate {
    margin-right: 0 !important;
  }

  .header-kologo {
    background-size: calc(100vw - 2em) auto;
    -webkit-background-size: calc(100vw - 2em) auto;
  }

  .header-kologo h1 {
    font-size: 200%;
  }

  .margin {
    display: none;
  }

  .quotebox {
    padding: 0.5em;
    padding-bottom: 1.5em;
  }

  .inner {
    padding: 0.5em 1.5em 1.5em 1.5em;
  }
}

syntax error near `{$alt} == `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include :scpko:component:raisa-ribbon
|alt=0
]]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default

syntax error near `{$alt} == `

평가: +13+x



padlock.png 재단 기록정보보안행정처(RAISA) 공지

아래 문서는 해독 불가능한 문자열을 포함하고 있음.
확인된 유해성은 없으나, 유사시 책임은 열람자 본인에게 있음.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빨리 와줘. 일이 위험하게 됐어.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이 회선으로 넣지 말라고 했잖아, 언니. 위험하다고. 무슨 일인데?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승희 일이야. 위급해.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아니길 바랐는데. 결국…

…미안, 요즘 장난 아닌 거 알잖아. 있던 일손도 없어져서 눈코 뜰 새도 없어.

얼마나 심각한데?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일은 동희가 일단 이어받았는데, 승희는 며칠을 더 버틸지 모르겠어.
각혈도 멎지를 않고 기력은 이미 거의 쇠했다고. 이대로 보낼 셈이야?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지금 자리를 떠날 순 없어. 미안해.
사희는? 허선생도 거기 있을 거 아니야, 정말 손도 못 쓴다는 거야?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지상의 이변이 운명선에 직접 영향을 끼치는 거라 도리가 없어. 여태 유지를 위해 후일의 자기 신통력을 끌어다 쓴 상태였는데 이번 사태로 부도를 맞아버린 거야. 승희 스스로 말고는 누구도 감당해 줄 수가 없어.

자시에 매화가 마중 나갈 거야. 괜히 애 바람맞히지 말고 와줘.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정말 안된다니까. 그보다 대행이 동희라고? 괜찮겠어?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어쩔 수 없잖니. 그 밖에 경력자가 없는걸. 너라도 서천에 있었으면 너한테 맡겼으련만.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동희 바꿔줘. 옆에 있어?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문희 언니, 저 진짜 좆됐어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침착하고. 어떻게 하는지 기억은 나?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직무인계는 다 받았는데, 부검의나 장의사 데려다놓고 의사 하라고 하면 일이 되겠어요? 저 진짜 어쩌면 좋아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동희 너 정신 똑바로 차려. 승희는 몸이 아파서 죽어가고 있는 게 아니다. 지금 이 땅의 가족이 붕괴하고 있기 때문에 그 신격도 함께 붕괴하고 있는 거야. 만약 승희가 죽고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그만큼 갑작스럽진 않겠지만 너도 같은 운명을 면치 못해. 알아들어?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아뇨 언니, 차라리 저 죽는 건 겁도 안 나요. 승희가 여태 일궈놓은 걸 다 제가 망쳐버리고 그 불명예 속에 죽을까 봐. 그게 무서운 거예요. 애들 죽이고 거두는 건 수천 년을 일로 해왔지만, 출생의 신 대리로 앉아서 그러고 있다고 생각해보세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네가 그런 마음가짐을 잃어버리지만 않는다면 괜찮을 거다. 네 능력을 의심하는 태도 말고, 그것이 네 일이란 걸 자각하고 불명예를 두려워하는 태도 말이야. 이 이후로 그 자리엔 어마어마한 변화와 책임이 닥쳐올 테고, 승희가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 고비는 온전히 네가 버텨야 해. 그리고, 넌 충분히 할 수 있어. 알겠지?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제가 적임자인지는 여전히 잘 모르겠어요… 승희는 이걸 수천 년이나 해왔는데도 직격타를 맞아 사경을 헤매는데, 저라고 별다른 수가 있을까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7. 12. 21.


중요한 건 네가 거기서 버텨내는 것 자체가 막중한 역할이란 걸 아는 거야. 잘 들어. 오늘날 사태의 후폭풍은 수십년도 더 갈 거야. 이전의 그 어떤 기근이나 재난과도 다른 후폭풍일 것이고, 승희가 여태 맡았고 이제 네가 맡게 된 그 위격에 닥쳐올 위기도 예전과는 전혀 다른 종류일 거다. 어쩌면 90년 전과는 또 다른 방법으로 서천을 종말의 위기로 몰아넣을지도 몰라.

이 위기를 버텨낼 방법은 네가 포기하지 않는 것밖에 없다는 걸 명심해라. 아이들을 세상에 보내고, 세대를 이어가게 해야 해. 설령 잘 안 풀리고 상황이 악화 일변도라도 멈춰버리면 절대 안 된다. 넌 충분히 할 수 있어.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7. 12. 21.


알겠어요. 그렇게까지 말하면 최선을 다해 볼 수밖에 없잖아요.

고마워요.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8. 3. 30.


지난번에 결국 안 온 거는 네가 너무했던 거다.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8. 3. 30.


어쩔 수 없었잖아… 갔으면 어떻게 제정신으로 돌아왔겠어 내가.
여기 왜 와있는지 모르는 것도 아니니까 이해 좀 해줘.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8. 3. 30.


그래. 안 그래도 매화도 너한테 껴안겨서 한참 네 눈물로 샤워한 이야기 하면서 대신 용서를 빌더라. 그리고… 네가 동희한테 조언 잘 해준 덕분에 걔도 꿋꿋이 용써주고 있는 거 생각해서, 참작해줄게.

그래서, 그쪽 일은 좀 어때?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8. 3. 30.


지금이 더 난리야. 변칙기업 줄도산은 끝나지도 않았는데 이번엔 또 북에서 불청객들이 잔뜩 왔어. 사령부는 이참에 남쪽 민간에 나도는 변칙들 싹 다 잡아들일 작정인 모양이라, 프론트는 더 바빠질걸.

아, 서천은 아예 있는지도 모르니까 걱정 없어. 그저 고객들하고 외근 멤버들한테 바깥 사정이 흉흉하니까 휘말리지 않게 조심하라고만 전해줘. 특히 차사들이랑 서천객들. 원래도 조심해야 하지만 한동안은 진짜 가차 없을 거야.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1998. 3. 30.


알았어. 너도 조심하고. 가급적 이 회선으론 연락 안 할게.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1998. 3. 30.


동희한테 안부 전해줘.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2.


동희 그쪽으로 연락 안 갔니??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2.


아니, 무슨 일인데?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2.


아무 말도 없이 자리를 비우곤 연락이 닿질 않아. 안 그래도 최근 상황이 더 심각해져서 걱정이었는데, 무슨 일이라도 생겼으면 목숨이 위험할지도 몰라. 혹시 소식 닿거든 바로 알려줘.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언니, 마지막으로 인사 남겨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세상에, 우리가 너 얼마나 찾았는지 알아? 무사해서 다행이다. 지금 어디야?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언니들이 제 흔적 못 찾은 거만 봐도 알겠죠? 지금 제 힘은 너무 쇠약해졌어요. 삼신은 제가 감당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었나 봐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4년이나 잘 해냈으면서 왜 그래 동희야. 일단 돌아가자. 쉬면서 기력을 회복해야 돼.
내가 당장 갈 테니까 어딘지만 말해. 제발!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더는 못 버티겠어요. 구삼승 노릇하면서 애들 목숨 거두고 다닐 때는 어차피 궂은 일이란 거 각오하고 다녔죠. 승희가 행복한 고민이나 뿌듯했던 일 얘기해주는 거 들으며 같이 웃고, 세상이 굴러가는 데에 그 일도 필요하고 내 일도 필요하다 생각하며, 그렇게 지냈어요.

그런데 지금 삼승의 자리는 너무 달라요. 솔직히 말할까요? 구삼승으로 돌아다닐 때랑 똑같은 얼굴들을 하고 있었어요. 가족에게 아이는 저주가 되어버렸어요. 어느 때보다 삶이 충만해야 할 순간에 저는 죽음을 전하고 다니고 있었다고요. 저는 여전히 구삼승 저승할망인거나 마찬가지예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진정해라 동희야. 이렇게 하 수상한 시절이 어떻게 예전과 같겠니. 근심이 좌절과 같은 것은 아니야. 그럴수록 그 고통 속에서도 아이를 받아들인 부부들을 생각하며 각오를 다져야 해.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문제는, 문제는 제가 좌절한 것뿐만이 아니에요. 이제 가택신으로 모시는 집도 없는 요즘, 삼승에게 바쳐지는 신앙은 오직 탄생을 향한 축복과 감사뿐이에요. 그 자체도 줄었는데 거기에 부정의 감정들이 섞여 들어오니 제대로 힘을 취할 수가 없었어요. 거의 3년째.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뭐? 그러면 말을 하지 그랬어! 우리가 대체 왜 클럽을 운영하고 있는데!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할 수 있겠어요? 저승할망삼승 자리 맡고서는, 애들도 제대로 못 내려보내고, 세간으로부터 존숭도 못 받아서, 구차하게 서천에 손 벌리는 짓을?

다들 괜찮다고 했겠죠. 그 정도는 알아요. 하지만 승희가 목숨 걸고 해오던 직무를 그 지경에 처박고 싶지 않았어요. 자존심, 욕심, 아니 저부터가 절망해버리고 말았네요. 이래선 삶을 전하는 일은 맡을 수가 없는 거예요, 문희 언니.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그래, 네가 너무 힘들 수밖에 없는 조건이었어. 우리가, 내가 너무 무리하게 너를 궁지에 밀어붙였구나.
일단 만나자. 네가 창희 언니도 제쳐놓고 나부터 찾은 이유가 있을 게 아니야. 만나서 울고 털어놓고, 일을 바로잡을 수 있게 해줘. 제발 동희야…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고마워요 언니. 하지만 저라고 생각 없이 그냥 절망해서 이래 나와버린 건 아니에요.

이런 시대라도 삼신은 있어야만 해요. 그렇지만 저승할망은 더 필요가 없어요. 그리고 남을 하나의 자리에 어울리는 건 제가 아니라 승희예요. 진작 삭탈되고도 남았을 제가 여태 살아온 건 이때를 위해서였을지도 모르겠네요.

어제 나올 때 꽃들을 좀 챙겼어요. 서천의 꽃들도 을 살리기엔 권능이 부족하다는 건 언니도 알죠?

그런데 그거, 부족한 만큼 채우면 돼요. 딱 한 명 분의 신으로서의 힘을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설마. 안된다 동희야! 의 죽음은 남이 건드려선 안 될 천상 제일의 법도, 어기면 실존의 밖으로 추방되고 말아!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이미 과분하게 누린 삶, 미련은 없어요. 온전하게 부활한 승희라면 충분히 해낼 수 있을 테고, 걔한테 힘을 보태줄 수 있는 건 저 밖에 없어요.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해동희, 허튼 생각 하지 말고 어딘지 말해!

<From.> 외부 신호
<To.> 미식별 인원
<Date.> 2001. 7. 4.


승희한테 작별 인사 전해 주세요. 덕분에 즐거웠다고. 다시 잘 부탁한다고.

…아, 그래도 승희 얼굴 다시 못 보고 가는 건 아쉽다.

<From.> 미식별 인원
<To.> 외부 신호
<Date.> 2001. 7. 4.


동희야!



















특수 격리 절차


SCP-334-KO는 내역 전체를 이중 백업하여 보관한다. 사령부 인트라넷의 메신저 보안 검열 프로그램은 SCP-334-KO에서 나타나는 특징적인 인식 거부 패턴과 발신인 정보 부재를 단서로 하여 SCP-334-KO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는지 감시해야 한다. 이 외에 SCP-334-KO에 대한 직접적인 격리 절차는 대개 불필요하며, 추적과 탐색의 관심은 GOI-4000과 POI-4003에 집중되어야 한다.




설명


SCP-334-KO는 대한민국 지역사령부 SCiPNET 상에 저장되어 있는 텍스트 메신저 대화 기록으로, 1997년 12월부터 2001년 7월까지 이루어진 발신자 불명의 특정 기록들이 지정되어 있다. 현재까지 보존된 인트라넷 메신저 기록에서 SCP-334-KO와 동일한 특성을 보이는 내역은 더 남아있지 않았다.

1997년부터 2001년까지, 해당 대화가 이루어졌을 당시엔 사령부 관할 지역의 변칙/비변칙적 동향이 급변하던 시기인 탓에 SCP-334-KO가 제대로 포착되지 못했다. 특히 SCP-334-KO는 서버상에서 개인 메신저 내역 저장공간에 저장되었으므로 큰 주목을 끌지 않았다. 그러나 머지않아 2003년 사령부 보안 일시점검 도중, 통신 쌍방 당사자를 특정할 수 없는 메신저 기록인 SCP-334-KO는 보안 위규 사항으로 포착되어 사령부 보안부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었다.

SCP 대상으로 등재되기 이전까지 해당 내역은 세 가지 측면에서 의문점을 남기고 있었다.

  • 첫째로, 사령부 SCiPNET 구조상 발신자와 수신자가 특정되지 않는 개인 메시지는 일반적으로 존재할 수 없음에도 해당 메시지의 메타데이터 로그에는 어떠한 사용자 정보도 저장되어 있지 않았다. 이러한 특이사항은 보안점검 당시 위규 징후로 포착되는 큰 원인이 되었다. 보안부는 내용에서 미루어 해당 대화가 스파이 행위의 일환이라 판단하여 조사를 진행했는데, 실제로 대화 쌍방 중 한쪽은 SCiPNET 외부 신호원인 것이 확인되었다. 그러나 정확한 위치나 추가적인 단서를 찾지 못했으며 다른 한쪽도 내부망 이용자인 것 외에 단서를 찾을 수 없었다.
  • 둘째로, 일반적으로 이러한 보안 파기 시도는 내부망을 이용하지 않을뿐더러 포착을 회피하기 위해 암호문을 이용하는데, 이 경우엔 메시지는 평문으로 작성되어 있었으며 대신 고유명사에 해당하는 텍스트가 공란 처리되어 있었다. 이는 보안 조사 당시에는 아래 의문점과 연결하여 사전/사후 조작의 가능성을 나타내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 셋째로, 해당 대화 내역은 텍스트 메신저 기록임에도 불구하고 구어체로 기술되어 있다. 발화자들의 특이한 선호일 가능성을 제외하고 두 가지의 가능성이 보안 부서에서 제기되었는데, 일종의 평문형 암호문이라는 가설과 내역 전체가 혼란을 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된 대본이라는 가설이 그것이다.

이러한 의문점들에 대해서 보안 부서는 뾰족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으며, 장기 추적 대상으로 지정했다.


2020년에 이르러 해당 내역들이 GOI-4000 "서천 컨트리클럽"과 연관되었을 가능성이 제기되었다. 2013년 SCP-987-KO의 면담 도중 GOI-4000의 존재가 파악되고, 2019년 SCP-953-KO 격리 파기 사건에서 삼신 전승에 연관된 독립체 POI-4003이 포착된 것을 계기로 무속학부는 이들과 관련되었을 수 있는 사령부 자료를 전수조사했다. SCP-334-KO는 이때 유력한 의심군으로 지목되어 SCP 대상으로 등록되었다.

무속학부 연구진은 광범위한 연구 협력을 통해 다음과 같은 사실들을 추가로 밝혀낼 수 있었다.

  • 발신 메시지의 저장 경로를 통해 내부 발신인이 사령부 위장단체용 부가 인트라넷 망을 경유한 것이 확인되었다. 망 내에서 정확히 어떤 단말을 통해 입력되었는지, 외부 발신인은 누구인지에 대한 정보는 얻을 수 없었다.
  • 메시지 내용 중 공란으로 여겨졌던 부분은 강력한 인지 거부 패턴으로 보호되어 있는 해독 불가능 문자열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기존 인식재해 필터 및 복호화 알고리즘으로 해제할 수 없었으므로 전용 해독법을 개발하고 있으나 큰 성과는 없다.
  • 가설적인 단계이나, 해당 메시지가 통상적인 전산 단말을 통해 문자 언어로 입력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각 메시지의 입력 시간을 분석한 결과 메시지 사이의 간격이 해당 내용을 구술할 때 걸리는 시간과 일치하는 경우가 빈번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1997년 당시엔 음성인식 입력기가 없었지만, GOI-4000의 변칙 기술 수준이 밝혀져 있지 않고 토착 신격 독립체가 다수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 연구팀의 판단이다.

인지 불가능한 문자열 중 일부는 전후의 판독 가능한 텍스트와 맥락으로부터 그 내용을 추론할 수 있었는데, 대체적으로 1997년에 한국 신화의 출산의 신 '삼신(三神)'이 사망한 것과 유아사망의 신 '구삼승'을 그 대행으로 세우는 것에 대한 일련의 대화라는 것이 주류 해석이다. 이 대화가 어째서 재단 내부 메신저에 남아있는지는 불명이다.




메모 334KO-05L


이 보고서를 본문만 읽은 여러분이 어떤 생각을 했을지는 짐작이 갑니다. 현재 우리가 추측하는 해석이 맞고, 그것이 실제 벌어진 사실을 반영하고 있다면, 1997년에 삼신이 죽었다는 사건이 이후 한국 사회에 어떤 영향을 끼쳤을지 상상해보는 것은 당연한 반응입니다. 97년 외환위기를 계기로 국내 연간 신생아 수가 급전직하하기 시작해, 2001년 60만명 선이 붕괴되고 지금은 연 30만명도 이르지 못해 합계출산율이 1을 밑돌고 있다는 주지의 사실과 연결 짓지 않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이로부터 도출되는 질문 — '현대 한국의 사회 현상까지도 여전히 신들의 영향 하에 있다는 말인가?' 이것은 물론 중요한 질문입니다.

그러나 SCP-334-KO 원문 내역 전체를 열람한 인원은 조금 다른 인상을 받았을 겁니다. 오히려 우리 사회의 급변 사태에 신들이 직격타를 맞은 과정을 관찰할 수 있죠. 경제 위기와 사회구조 변화가 출산의 신을 죽음으로 몰아넣었고, 후임자까지 그 여파 속에서 고통을 받았다는 전개는 황당하기까지 할 정도입니다. 이것이 정말 우리 세계에서 형이상학적 존재와 인간이 관계하는 방식이라면, 이는 시사하는 바가 큽니다.

한국신화에서 신과 인간은 일방적이고 수직적인 관계에 있지 않습니다. 고대 신화 단계에서 권력적 신화로 전환되지 못한 영향도 있고, 마냥 두 집단 사이의 유별과 위계가 부재하는 것은 아니나, 인간이 신이 되거나 인간이 신계에 영향을 끼치는 서사를 찾아보는 것이 어렵지 않죠. 인구 상당수가 신화를 모르고 신앙하지 않는 지금에 이르러는 오히려 신이 인간에게 끼치는 영향보다 인간이 신에게 끼치는 영향이 더 커졌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럼에도 앞서 서두에 던졌던 질문이 중요하다고 한 것은, 이 신들이 우리 사회와 인간들에게 정확히 어떻게 상호작용하며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삼신이란 존재가 한국인의 잉태와 출생에 유의미하게 관여하는가?'
'한국의 인구 집단의 상황이 그 존재에게 유의미한 영향을 주는가?'

'삼신이 그러하다면, 다른 신들도 그러한가?'

이 질문은 우리가 연구하고 다루는 이 강력한 신화적 독립체들이 단순히 강력한 현실조정자일 뿐인지, 엄밀한 의미에서 형이상학적·종교적 '신'으로서의 존재인지를 판가름하는 질문입니다. 우리는 이미 전상신 감은장아기로 간주되는 개체를 보호하고 있지만, 그가 한국 민족 전체의 운명에 어떤 거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증거는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만약 POI-4003이 삼신이고, 그가 한국인 전체 집단의 출생에 영향을 주고 또 받는 존재라면… 우리는 재단 무속학에서 반드시 답해야만 할 이 질문에 제대로 접근할 수 있는 근거를 처음으로 찾아내는 것이 됩니다.

안타깝게도 SCP-334-KO 이후로 이러한 행운의 데이터는 더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갈 길은 여전히 멀어 보이는군요. 모쪼록 우리가 가는 이 길이 머지않은 미래에 답을 감추고 있기를, 그리고 그 답이 우리가 능히 맞서봄 직한 것이기를 바랍니다.


SCP-334-KO 연구 책임자
무속학부장 뇌수종









> 열람을 종료하시겠습니까?



열람자: 설세명 이사관
열람 허가 시간: 만료됨
열람 허가 영역: SCP-334-KO 보고서







🈲: SCP 재단의 모든 컨텐츠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혹은 청소년이 시청하기에 부적절합니다.
따로 명시하지 않는 한 이 사이트의 모든 콘텐츠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동일조건변경허락 3.0 라이선스를 따릅니다.